Korean Expatriate Literature #18(해외문학 18호)


CHARITY

 

By Mindy Kronenberg

 

My mother's voice curled

like a tin cup shaking a single coin

when she remembered the alley singers

of the Great Depression.

 

Their sonorous voices soared

through curtains of faded laundry,

releasing a spray of pigeons

and rising to the clouded panes

 

of her window. With an outstretched

hand she clutched a handkerchief

of tarnished change, dropping

the bundle to the minstrel below

 

whose poverty cried more loudly

than her own. “There's always something

you can give,” she told me.

I'll carry those words as long as I live.

 

      

어머니의 자선

 

민디 크로는버그

번역: 이승은(Rachel S. Rhee), 서경화

 

대공황 시절의

거리 가수를 회상하는

어머니 목소리가 말려들었다

동전 한 잎 짤랑대는 빈 깡통처럼.

 

그들의 낭랑한 노랫소

색 바랜 세탁장 커튼 새로 솟을 때

비둘기 한 줄 날아가고

노래 소리 희뿌연 창 위로

 

울려 퍼졌지. 손을 뻗어 어머니는

색 바랜 동전을 묶은 손수건을 움켜쥔 후

집어 던지셨지. 당신보다 더 빈곤한

저 아래 가수들에게, 노래 속 가난함이

 

절절한 그들에게. “아무리 가난해도

적선할 게 있는 법이야.” 어머니는

말씀하셨지. 살아있는 한 그 가르침을

나는 잊지 않으리.


Mindy Kronenberg's poetry, essays, and reviews have appeared in over 400 publications in the US and abroad. She teaches at SUNY Empire State College, and offers workshops through Poets & Writers and BOCES. She edits Book/Mark Quarterly Review, and is the author of Dismantling the Playground and Images of America: Miller Place.

 

민디 크로는버그의 시와 수필, 그리고 서평 등은 미국내외에서 400회 이상 발표된 바 있다. SUNY Empire State College에서 교수로 있으며 시인과 작가를 위한 워크샵을 개최하고 있다. “Book/Mark Quarterly Review” 잡지를 편집하며, “Dismantling the Playground and Images of America: Miller Place”를 저술했다.